2017. 10. 20.금
뉴스 > 의료
발병땐 5년간 재발률 약 21.3%
비타민C 과다복용 피하고 육류섭취 줄여야
.
인쇄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요로결석은 재발이 잦은 질환으로 예방을 위한 식이습관 개선이 필요하다. 극심한 통증을 유발하는 요로결석은 한 번 생긴 경우 5년간 재발률이 약 21.3%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정창욱 서울대병원 비뇨기과 교수는 "무엇보다 소변이 나오는 길에 칼슘 등 무기물질들이 뭉치는 결석이 생기지 않도록 물을 충분히 섭취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특히 과량의 비타민C는 요로결석의 주범으로 꼽힌다. 섭취량의 절반정도가 요산으로 변환돼 요로결석을 많이 발생시키기 때문이다.
정 교수는 "우리나라는 최근 비타민C를 과량 복용하고 있는데 요로결석을 경험한 사람일 수록 불필요한 비타민C 복용을 하지 않는 게 좋다"고 전했다.
또 무기질이 들어 있는 소금을 줄여 먹는 것이 중요하다. 오렌지나 레몬 등 구연산이 많이 함유된 과일 혹은 주스를 마시는 것도 요로결석 예방에 좋다. 구연산은 결석형성을 억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육류 등 동물성 단백질 섭취를 줄이는 것도 좋은 예방법이다. 이러한 단백질에는 결석을 잘 만드는 수산이 많이 들어 있다.
정창욱 교수는 "칼슘 복용이 요로결석 예방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도 알려져 있지만 원인별로 반대의 경우가 있기 때문에 반드시 그렇다고 볼 수는 없다"고 전했다. 이어 "가족성이나 재발성 결석의 경우 성분분석과 대사정밀검사를 받아보는 게 좋다"고 덧붙였다. 뉴스1
.
기사입력: [2017-09-20 15:50] ㅣ 뉴스1 기자
PDF지면신문보기
[사설]예천군, 세계전통활연맹 창립
[사설]경주시, 신경주역세권개발 새지도 그려야
[칼럼]묘책은 하나뿐이다, 방하착(放下着) 하자!
“예천군민 여러분 세무 어렵게 ...
경주 ‘세계 역사문화 창조경제 ...
안동축제관광재단, 日 삿포로 눈...
경북도, 구제역백신 접종 100% 완...
오직 청렴하게 하고 행함을 잊지...
시민에 최고 수질 맑은 물을
4차산업혁명 주역 ‘드...
안동시는 미래 신성장 동력산업으로 부상하고 있는...
김부겸 행안부장관 안동 방문
‘황금빛으로 물든 하회마을’
‘글로벌 지구촌축제’ 한발 더 ...
하회마을 찾은 文대통령 ‘얼쑤’...
성황제·서제로 시작 ‘안동민속...
‘천년 신라왕경 복원...
경주시는 신라왕궁 복원사업을 위한 경주시민의 하...
‘천년 신라왕경 복원 시민뜻 담...
수도권 우량기업 ‘본사 이전’
호찌민-경주엑스포 ‘VR버스’ 홍...
전통과 미래의 만남 ‘힐링’
정영길 도의원, 교육환경 개선에...
통합신공항 조기추진 ...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이 통합신공항 사업...
대구 ‘지능형車부품주행시험장’...
통합신공항 조기추진 ‘박차’
마비정 벽화마을 가을축제
대구시, 다문화가족 ‘소통’
개막일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1위...
 
 
등록번호 : 경북, 아00402주소 : 경북 안동시 솔밭길 226(옥동)발행인 : 김창원 편집인 : 김경일
Tel 054-901-2000Fax 054-901-3535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