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12. 15.금
뉴스 > 사람들
‘지역·이웃 노블레스 오블리주 실천’
심재덕 대덕산업 대표, 안동 6호 아너 소사이어티회원 가입
.
인쇄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달 21일 안동시청 시장실에서 권영세 안동시장, 신현수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심재덕(66세) 대덕산업 대표가 1억원 이상 개인고액기부자 클럽 경북 아너소사이어티(Honor Society) 74번째(안동시 6호) 회원으로 가입하고 5년 내 1억원 기부를 약정했다.
심재덕 대표는 “내 고향 안동의 고액기부문화 확산에 기여하고 지역 인재 양성의 밑거름이 되고 싶다.”며 20일, 약정금 2천만원 기부와 함께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로 가입의사를 전해왔다.
1973년 고향인 안동에서 건설업종의 지역사업가로 첫발을 내딛은 심재덕 대표는 1998년 IMF 위기를 계기로 생태환경 보존을 위한 친환경 식생 블럭을 연구, 2002년부터 안동 남후 농공단지에 콘크리트‧시멘트 제조기업인 ‘대덕산업’을 설립․운영해오면서 2011년 ‘안동시 기업가대상’, 올해 3월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 등을 수상하는 등 첨단그린산업의 선두 주자로 칭송받고 있다.
또한, 2006년부터 매년 연말 이웃돕기 성금 기부와 올해 안동시장학회 장학금 기부를 비롯, 제21대 안동청년유도회장, 제24대 한국라이온스356E지구 총재, 안동검찰청 범죄예방위원회 부회장, 안동선비문화박물관 관장, 안동상공회의소 상임위원, 봉화군 사랑의열매 나눔봉사단장 등으로 활동하는 등 수십 년째 다양한 공익활동과 기부활동에도 솔선 참여해 왔다.
심재덕 대표는 “내가 좋아하는 한자가 하나 있는데 바로 공경할 ‘경(憼)’이다.”면서 “늘 내 주변의 사람들과 이웃들을 공경하려는 마음으로 대했던 것이 나에겐 더 큰 행복이자 축복으로 되돌아왔다.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 가입을 계기로 지역과 이웃들을 위한 섬김의 나눔을 지속적으로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현수 회장은 “중국 고대 사상가인 ‘공자(孔子)’처럼 훌륭한 인품과 덕성을 지니신 심재덕 대표님을 영예로운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으로 맞이하게 됨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이번 회원 가입을 계기로 명망 높은 지역 인사들의 고액 기부 참여가 지속적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노블레스 오브리주를 몸소 실천해 주신 덕분에 사회 어려운 이웃에게 등불이 된다.”라며 “앞으로도 따뜻한 사회를 만들어 가는 데 힘써 줄 것”을 부탁했다.
아너 소사이어티란 우리사회 지도층이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함으로써 한국의 나눔문화를 선도하고 진정한 나눔의 가치를 창조해 나가고자 하는 뜻에서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결성한 개인 고액기부자클럽으로 1억원 이상 일시기부 또는 5년간 분할 약정 후 최초 300만원 이상을 기부하면 가입할 수 있다. 참여 및 문의는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053-980-7812)로 하면 된다.
김태진 기자 Ktj1857@hanmail.net
.
기사입력: [2017-09-21 19:16] ㅣ 김태진 기자
PDF지면신문보기
[사설]물 순환 안동시, 저탄소 녹색 생활화
[사설]서문시장 ‘2017 한국관광의 별’ 로 빛나다
[칼럼]‘한미동맹 의 의미’는 한국의 ‘생존권’이다
“예천군민 여러분 세무 어렵게 ...
경주 ‘세계 역사문화 창조경제 ...
안동축제관광재단, 日 삿포로 눈...
경북도, 구제역백신 접종 100% 완...
오직 청렴하게 하고 행함을 잊지...
시민에 최고 수질 맑은 물을
신기술시범사업 공유 ...
안동시농업기술센터는 지난 13일 센터 회의실에서...
‘시립₩강남어린이도서관으...
당신의 나눔이 기적을 만듭니다
2017년 추계 도로정비 ‘우수’
AI 확산방지 일출행사 취소
연극‘옥탑방 고양이’ 22₩...
경북농기원 이전 ‘힘...
상주시와 경상북도농업기술원, 경상북도개발공사는...
경북농기원 이전 ‘힘찬 첫 발’...
고품격 외식문화 정착기반 마련
전국 첫 민간 ‘주4일근무제’ 시...
재선충병 ‘나무주사 확대’
전국첫 지진대책특위 구성키로
삼성택시자동차(주) ‘...
대구시가 일반택시회사 91개사를 대상으로 ‘경영...
삼성택시자동차(주) ‘최우수’
‘찾아가는 이동종합복지서비스’...
성공 투자전략·유망투자기회 소...
광고물부착 방지 시트로 새 단장...
바살달성군협의회, 회원전진대회...
 
 
등록번호 : 경북, 아00402주소 : 경북 안동시 솔밭길 226(옥동)발행인 : 김창원 편집인 : 김경일
Tel 054-901-2000Fax 054-901-3535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