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10. 20.금
뉴스 > 교육
‘여학생·사립·재수생·대도시’
작년 수능서도 강세 여전
.
인쇄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난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서도 여학생과 재수생, 사립학교 학생의 성적이 국공립학교보다 좋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도시나 읍면보다 대도시 학교의 수능성적이 좋은 현상도 여전했다.
수능 출제기관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은 26일 이 같은 내용의 2017학년도 수능성적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자연계 학생이 주로 응시하는 수학 가형을 제외하고는 모든 영역에서 여학생의 표준점수 평균이 남학생보다 높았다. 여학생은 성적이 전체적으로 고르게 높다는 의미다.
남학생은 양극화 현상이 심했다. 상위 1·2등급 비율을 보면 국어와 수학 가에서는 남학생이 높았다. 인문계 학생이 주로 응시하는 수학 나형과 영어에서는 여학생의 1·2등급 비율이 높았다. 최하위 8·9등급은 모든 영역에서 여학생 비율이 낮았다.
사립학교는 모든 영역에서 국공립학교보다 수능성적이 좋았다. 사립은 국공립보다 표준점수 평균이 국어는 5.0점, 수학 가는 5.3점, 수학 나는 4.0점, 영어는 5.4점 높았다.
1·2등급 비율도 전 영역에서 사립학교가 높았다. 거꾸로 8·9등급 비율은 전 영역에서 국공립학교가 많았다. 자율형 사립고(자사고)가 수능에서 강세를 보이면서 나타난 현상으로 보인다. 교육부와 평가원은 학교 서열화를 이유로 일반고, 자사고, 특목고 등 학교 유형별 점수는 공개하지 않았다.
재수생 강세도 여전했다. 졸업생이 재학생보다 표준점수 평균과 1·2등급 비율이 전 영역에서 높았다. 졸업생의 표준점수 평균이 영어는 10.7점, 국어는 10.1점, 수학 나는 8.6점, 수학 가는 5.4점 높았다.
표준점수 평균은 대도시, 중소도시, 읍면지역 순으로 높았다. 대도시는 1·2등급 비율이 전 영역에서 가장 높았고, 8·9등급 비율은 가장 낮았다.
시도별로는 제주가 전 영역에서 수능성적이 가장 좋았다. 제주는 국어, 수학 가, 수학 나에서 표준점수 평균이 가장 높았다. 영어는 제주와 대구가 가장 성적이 좋았다.
지난해 수능 응시자는 55만2297명으로 2011학년도 66만8991명으로 정점을 찍은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2015학년도부터 증가하던 졸업생 응시자도 지난해에는 2496명 줄었다. 뉴스1
.
기사입력: [2017-09-27 16:05] ㅣ 뉴스1 기자
PDF지면신문보기
[사설]예천군, 세계전통활연맹 창립
[사설]경주시, 신경주역세권개발 새지도 그려야
[칼럼]묘책은 하나뿐이다, 방하착(放下着) 하자!
“예천군민 여러분 세무 어렵게 ...
경주 ‘세계 역사문화 창조경제 ...
안동축제관광재단, 日 삿포로 눈...
경북도, 구제역백신 접종 100% 완...
오직 청렴하게 하고 행함을 잊지...
시민에 최고 수질 맑은 물을
4차산업혁명 주역 ‘드...
안동시는 미래 신성장 동력산업으로 부상하고 있는...
김부겸 행안부장관 안동 방문
‘황금빛으로 물든 하회마을’
‘글로벌 지구촌축제’ 한발 더 ...
하회마을 찾은 文대통령 ‘얼쑤’...
성황제·서제로 시작 ‘안동민속...
‘천년 신라왕경 복원...
경주시는 신라왕궁 복원사업을 위한 경주시민의 하...
‘천년 신라왕경 복원 시민뜻 담...
수도권 우량기업 ‘본사 이전’
호찌민-경주엑스포 ‘VR버스’ 홍...
전통과 미래의 만남 ‘힐링’
정영길 도의원, 교육환경 개선에...
통합신공항 조기추진 ...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이 통합신공항 사업...
대구 ‘지능형車부품주행시험장’...
통합신공항 조기추진 ‘박차’
마비정 벽화마을 가을축제
대구시, 다문화가족 ‘소통’
개막일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1위...
 
 
등록번호 : 경북, 아00402주소 : 경북 안동시 솔밭길 226(옥동)발행인 : 김창원 편집인 : 김경일
Tel 054-901-2000Fax 054-901-3535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