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10. 20.금
뉴스 > 스포츠
日여자오픈 선수권 ‘도전장’
전인지는 2년만의 우승 도전…최혜진, 일본무대 데뷔전
.
인쇄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시즌 무관의 전인지(23)와 '무서운 10대' 최혜진(18·롯데)이 일본 내셔널타이틀에 도전장을 내민다.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투어 시즌 세 번째 메이저대회인 일본 여자오픈 선수권(총상금 1억4000만엔)이 28일부터 나흘간 일본 치바현 아비코시의 아비코 골프클럽(파72·6706야드)에서 열린다.
이 대회는 올해로 50회째를 맞는 권위있는 대회다. 메이저대회인만큼 JLPGA투어는 물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의 강자들도 출전해 기량을 겨룬다.
한국도 이 대회와 인연이 깊다. 지난 2002년 고우순을 시작으로 2006년 장정, 2008년 이지희, 2009년 송보배, 2015년 전인지까지 5차례나 정상을 석권했다.
한국선수 중 이 대회에서 마지막 챔피언에 오른 것이 바로 전인지였다. 이번 대회에서도 기대를 모으는 이유다.
전인지는 국내무대에서 주로 활동하던 2015년 이 대회를 제패했다. 살롱파스컵에 이어 초청선수로 출전한 JLPGA 메이저대회를 잇달아 거머쥐며 관심을 모았다. 여기에 LPGA투어 US 여자오픈과 KLPGA투어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에서도 우승해 한-미-일 메이저 퀸등극 이라는 쉽지 않은 성과를 내기도 했다.
지난해에는 이 대회 타이틀 방어에 실패했지만, 공동 4위로 역시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전인지는 LPGA투어 2년차인 올 시즌 '준우승 징크스'에 시달리고 있다. 무려 5차례나 준우승을 기록했고 아직까지 '무관'에 그치고 있다. 나쁜 성적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만일 전인지가 이번 대회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다면 새로운 반등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다. 전인지는 지난 시즌에도 LPGA투어에서 좀처럼 우승을 올리지 못하다 메이저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정상에 오른 바 있다. 큰 대회에 강한 전인지에게 관심이 모아지는 이유다.
또 한 명의 주목할 이는 바로 최혜진이다. 올 시즌 아마추어 신분으로 2승을 거뒀고, US 여자오픈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던 최혜진이 이번엔 일본무대에 출격한다.
지난달 말 프로로 전향한 최혜진은 '프로' 타이틀을 달고도 좋은 성과를 내왔다. 그는 프로 데뷔전인 한화 클래식에서 공동 5위, LPGA투어 에비앙 챔피언십에서도 공동 14위에 올랐다. 두 대회 모두 메이저대회였다.
일본무대는 이번이 첫 출전이다. 초청선수로 출전하지만 올 시즌 대회에 나설 때마다 좋은 모습을 보였던 만큼, 이번 대회에서도 기대를 해볼 만 하다.
또 올 시즌 현재 JLPGA투어 상금, 올해의 선수, 다승 부문에서 모두 선두를 달리고 있는 김하늘(29·하이트진로)도 강력한 우승후보다.
지난 7월 일본무대 첫 출전이던 사만사 타바사 레이디스에서 우승했던 김해림(28·롯데)도 주목할 만 하다. 김해림은 내년 시즌 일본 진출을 염두에 두고 있기도 하다.
이밖에 올 시즌 일본투어 우승 경험이 있는 안선주(30), 이민영(24·한화), 전미정, 이보미(29·노부타그룹), 신지애(29·스리본드), 강수연(41), 이지희(35) 등도 출격한다.
지난해 17세의 나이로 우승을 차지했던 디펜딩 챔피언 하타오카 나사(일본), 세계랭킹 6위 펑산산(중국)도 출전한다.
한편 이 대회에서 한국선수가 우승을 차지하면 JLPGA투어 메이저대회 4연속 우승의 진기록을 달성하게 된다.
한국은 지난해 마지막 메이저대회였던 리코컵과 올해 첫 메이저대회인 살롱파스컵에서 김하늘이 연달아 우승했고, JLPGA 챔피언십에서는 이지희가 정상에 오른 바 있다.
뉴스1
.
기사입력: [2017-09-27 16:54] ㅣ 뉴스1 기자
PDF지면신문보기
[사설]예천군, 세계전통활연맹 창립
[사설]경주시, 신경주역세권개발 새지도 그려야
[칼럼]묘책은 하나뿐이다, 방하착(放下着) 하자!
“예천군민 여러분 세무 어렵게 ...
경주 ‘세계 역사문화 창조경제 ...
안동축제관광재단, 日 삿포로 눈...
경북도, 구제역백신 접종 100% 완...
오직 청렴하게 하고 행함을 잊지...
시민에 최고 수질 맑은 물을
4차산업혁명 주역 ‘드...
안동시는 미래 신성장 동력산업으로 부상하고 있는...
김부겸 행안부장관 안동 방문
‘황금빛으로 물든 하회마을’
‘글로벌 지구촌축제’ 한발 더 ...
하회마을 찾은 文대통령 ‘얼쑤’...
성황제·서제로 시작 ‘안동민속...
‘천년 신라왕경 복원...
경주시는 신라왕궁 복원사업을 위한 경주시민의 하...
‘천년 신라왕경 복원 시민뜻 담...
수도권 우량기업 ‘본사 이전’
호찌민-경주엑스포 ‘VR버스’ 홍...
전통과 미래의 만남 ‘힐링’
정영길 도의원, 교육환경 개선에...
통합신공항 조기추진 ...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이 통합신공항 사업...
대구 ‘지능형車부품주행시험장’...
통합신공항 조기추진 ‘박차’
마비정 벽화마을 가을축제
대구시, 다문화가족 ‘소통’
개막일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1위...
 
 
등록번호 : 경북, 아00402주소 : 경북 안동시 솔밭길 226(옥동)발행인 : 김창원 편집인 : 김경일
Tel 054-901-2000Fax 054-901-3535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