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10. 20.금
뉴스 > 스포츠
‘美 잔류’ 박병호, PS 예비전력 논의
.
인쇄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올 시즌 마이너리그에만 머물렀던 박병호(31·미네소타 트윈스)의 포스트시즌 출전이 구단 내부에서 논의된 것으로 드러났다.
미네소타 지역 언론 '파이오니어 프레스'는 27일(한국시간) 데릭 팔비 미네소타 야구 부문 사장과 인터뷰를 통해 박병호의 비시즌 미국 잔류 소식을 전했다. 미국에 남아 있는 박병호의 포스트시즌 출전 가능성도 언급됐다.
먼저 박병호는 귀국하지 않고 비시즌 기간 동안에도 미국에 남을 전망이다. 파이오니어 프레스는 '박병호는 메이저리그 경력을 얻기 위해 비시즌 대부분의 시간을 미국에서 보내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보통 해외파 선수들은 시즌을 마친 뒤 귀국해 비시즌을 보내다 스프링캠프에 맞춰 다시 미국으로 건너간다. 비시즌 동안이라도 고국을 찾아 지친 심신을 달래기 위해서다.
비시즌에도 미국에 머문다는 것은 그만큼 메이저리그 재도전 의지가 강하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박병호는 국내 복귀 가능성이 제기되기도 했지만, 미네소타와 남은 계약기간 2년 동안은 메이저리그 무대에 재도전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팔비 사장은 "박병호는 KBO리그에서 큰 성공을 거둔 선수지만 여기서는 기복이 있었다"며 "박병호는 집중하고 성장해야 하며, 자신이 제어할 수 있는 것들을 제어해 나가야 한다"고 박병호에게 분발을 촉구했다.
이어 그는 "박병호가 기회를 통제할 수는 없다"며 "우리는 박병호가 주어진 기회를 잡을 수 있는 준비가 돼 있길 바란다"고 여전히 박병호를 구단 전력으로 생각하고 있음을 드러냈다.
뉴스1
.
기사입력: [2017-09-27 16:55] ㅣ 뉴스1 기자
PDF지면신문보기
[사설]예천군, 세계전통활연맹 창립
[사설]경주시, 신경주역세권개발 새지도 그려야
[칼럼]묘책은 하나뿐이다, 방하착(放下着) 하자!
“예천군민 여러분 세무 어렵게 ...
경주 ‘세계 역사문화 창조경제 ...
안동축제관광재단, 日 삿포로 눈...
경북도, 구제역백신 접종 100% 완...
오직 청렴하게 하고 행함을 잊지...
시민에 최고 수질 맑은 물을
4차산업혁명 주역 ‘드...
안동시는 미래 신성장 동력산업으로 부상하고 있는...
김부겸 행안부장관 안동 방문
‘황금빛으로 물든 하회마을’
‘글로벌 지구촌축제’ 한발 더 ...
하회마을 찾은 文대통령 ‘얼쑤’...
성황제·서제로 시작 ‘안동민속...
‘천년 신라왕경 복원...
경주시는 신라왕궁 복원사업을 위한 경주시민의 하...
‘천년 신라왕경 복원 시민뜻 담...
수도권 우량기업 ‘본사 이전’
호찌민-경주엑스포 ‘VR버스’ 홍...
전통과 미래의 만남 ‘힐링’
정영길 도의원, 교육환경 개선에...
통합신공항 조기추진 ...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이 통합신공항 사업...
대구 ‘지능형車부품주행시험장’...
통합신공항 조기추진 ‘박차’
마비정 벽화마을 가을축제
대구시, 다문화가족 ‘소통’
개막일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1위...
 
 
등록번호 : 경북, 아00402주소 : 경북 안동시 솔밭길 226(옥동)발행인 : 김창원 편집인 : 김경일
Tel 054-901-2000Fax 054-901-3535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