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10. 20.금
뉴스 > 안동
성황제·서제로 시작 ‘안동민속축제’
오늘밤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개막
.
인쇄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축제인간, 말뚝이의 소원(Wish of Homo-Festivus)”이라는 주제로 열리게 되는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이 29일 오후 6시30분 탈춤공연장에서 세계인이 지켜보는 가운데 서막을 올린다.
올해 축제는 29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 안동시 탈춤공원과 하회마을 등 안동시 일원에서 개최된다.
성황제와 서제를 시작으로 개최되는 ‘안동민속축제’와 하회별신굿탈놀이 강신마당을 시작으로 열리는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이 열흘간 치러진다.
올해 축제 주제인 “축제인간, 말뚝이의 소원(Wish of Homo-Festivus)”으로 진행될 개막식은 화려한 영상과 조명, 현란한 음악(EDM)과 무대 그리고 특수효과로 이색적인 개막의 장을 마련했다.
“우리는 원래 축제 인간이었다.”, “말뚝이의 소원”의 주제 공연은 우리 모두가 탈춤축제를 즐겨야 하는 당위성을 알려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먼저 축제 21년 중 처음으로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을 찾는 볼리비아를 비롯한 불가리아, 말레이시아, 중국, 일본 등 12개국 13개 단체 해외 공연단이 축제를 찾을 것이다.
또 한국․터키 수교 60주년을 맞아 ‘터키문화의 날’을 열어 적극적인 해외 교류를 진행할 계획이다.
매년 관광객으로부터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탈놀이단은 말뚝이 캐릭터를 기본으로 “뚝블리(말뚝이+러블리)”라는 명칭으로 재미있고 역동적인 춤과 동작으로 신명나는 축제의 현장을 만들어 나갈 것이다.
특히 안동축제관광재단이 탈놀이단을 모티브로 2018 평창동계올림픽 홍보와 관련된 공모 사업에 선정됨으로써 탈춤축제 놀이단과 2018 평창동계올림픽 “들썩들썩 원정대”의 역할을 함께 수행한다. 김태진 기자 Ktj1857@hanmail.net
.
기사입력: [2017-09-28 19:57] ㅣ 김태진 기자
PDF지면신문보기
[사설]예천군, 세계전통활연맹 창립
[사설]경주시, 신경주역세권개발 새지도 그려야
[칼럼]묘책은 하나뿐이다, 방하착(放下着) 하자!
“예천군민 여러분 세무 어렵게 ...
경주 ‘세계 역사문화 창조경제 ...
안동축제관광재단, 日 삿포로 눈...
경북도, 구제역백신 접종 100% 완...
오직 청렴하게 하고 행함을 잊지...
시민에 최고 수질 맑은 물을
4차산업혁명 주역 ‘드...
안동시는 미래 신성장 동력산업으로 부상하고 있는...
김부겸 행안부장관 안동 방문
‘황금빛으로 물든 하회마을’
‘글로벌 지구촌축제’ 한발 더 ...
하회마을 찾은 文대통령 ‘얼쑤’...
성황제·서제로 시작 ‘안동민속...
‘천년 신라왕경 복원...
경주시는 신라왕궁 복원사업을 위한 경주시민의 하...
‘천년 신라왕경 복원 시민뜻 담...
수도권 우량기업 ‘본사 이전’
호찌민-경주엑스포 ‘VR버스’ 홍...
전통과 미래의 만남 ‘힐링’
정영길 도의원, 교육환경 개선에...
통합신공항 조기추진 ...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이 통합신공항 사업...
대구 ‘지능형車부품주행시험장’...
통합신공항 조기추진 ‘박차’
마비정 벽화마을 가을축제
대구시, 다문화가족 ‘소통’
개막일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1위...
 
 
등록번호 : 경북, 아00402주소 : 경북 안동시 솔밭길 226(옥동)발행인 : 김창원 편집인 : 김경일
Tel 054-901-2000Fax 054-901-3535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