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12. 15.금
뉴스 > 경북 > 경북도
경북도-수출중기 일자리창출 앞장
113개사 도청서 ‘일자리 플러스원(+1)’ 업무협약
.
인쇄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경북도가 도내 수출 중소기업 중 113개 기업과 함께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경북도는 11일 오후 3시 도청 화백당에서 경북도와 도내 우수 수출중소기업 113개 기업간 ‘수출유망기업 일자리플러스원(+1)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도는 수출기업의 정규직 일자리 창출 기여도가 내수기업의 2배라는 점을 인식하고(‘17.5.18. 무역협회) 도내 중소기업의 수출역량 강화를 통한 일자리 마련을 위해 식품, LED, 농자재, 소비재, 기계․부품, 바이오산업 등 각 그룹별 대표기업을 선발해 공동 해외마케팅과 기업수요 맞춤형 지원에 추경 예산 10억원을 투입한다.
이번 행사는 경북도와 각 그룹간 1社-1일자리 신규 고용을 핵심내용으로 하는‘일자리플러스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경북도 지원정책 설명, 지역경제 발전 및 수출유망기업과 초보기업간의 공동번영을 위한 선언문 낭독 등의 내용으로 진행됐다.
협약에 서명한 LED 분야 중소기업 대표 이지엠테크社 김승훈 대표는“요즘 일자리 문제를 정부나 지자체에서 최대 이슈로 삼고 있는데 고용 문제의 최일선에 있는 우리 중소기업들도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는 있었으나 성장 한계 등의 문제로 선뜻 나서지는 못했다” 며“경북도의 정책지원과 함께 오늘 협약 체결을 계기로 해외마케팅 역량을 한 단계 더 성장시켜 수출과 일자리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경상북도 일자리플러스원(+1)’사업은 해외수출 확대를 위해 분야별 수출유망기업과 초보기업간의 네트워킹 소그룹을 운영, 공동사업과 개별사업을 추진함으로써 선두주자의 후발기업 수출성공 견인과 개별기업 수출역량 강화를 통해 해외 마케팅 분야 고급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사업을 통해 지원받는 113개사 기업은 연말까지 수출상품 기획, 시제품과 디자인 제작, 온․오프라인 공동 프로모션, 공동브랜드 개발, 공동 전시무역사절단 참가 등 공격적인 해외마케팅 전개로 이에 필요한 수출분야 일자리 창출에 뜻을 모이기로 약속했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우리 기업들이 해외 생산기지를 확대하면서 ‘고용없는 성장’의 그림자가 짙어지고 있는 이 시점에 국내생산을 주력으로 하고 있는 도내 중소기업의 성장이야말로 고용효과를 제고시킬 수 있는 관건” 이라며“이번 사업은 기업의 질적 성장이 일자리 창출로 연계되는 선순환 구조의 실험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창재 기자
sw4831@naver.com
.
기사입력: [2017-10-11 19:48] ㅣ 이창재 기자
PDF지면신문보기
[사설]물 순환 안동시, 저탄소 녹색 생활화
[사설]서문시장 ‘2017 한국관광의 별’ 로 빛나다
[칼럼]‘한미동맹 의 의미’는 한국의 ‘생존권’이다
“예천군민 여러분 세무 어렵게 ...
경주 ‘세계 역사문화 창조경제 ...
안동축제관광재단, 日 삿포로 눈...
경북도, 구제역백신 접종 100% 완...
오직 청렴하게 하고 행함을 잊지...
시민에 최고 수질 맑은 물을
신기술시범사업 공유 ...
안동시농업기술센터는 지난 13일 센터 회의실에서...
‘시립₩강남어린이도서관으...
당신의 나눔이 기적을 만듭니다
2017년 추계 도로정비 ‘우수’
AI 확산방지 일출행사 취소
연극‘옥탑방 고양이’ 22₩...
경북농기원 이전 ‘힘...
상주시와 경상북도농업기술원, 경상북도개발공사는...
경북농기원 이전 ‘힘찬 첫 발’...
고품격 외식문화 정착기반 마련
전국 첫 민간 ‘주4일근무제’ 시...
재선충병 ‘나무주사 확대’
전국첫 지진대책특위 구성키로
삼성택시자동차(주) ‘...
대구시가 일반택시회사 91개사를 대상으로 ‘경영...
삼성택시자동차(주) ‘최우수’
‘찾아가는 이동종합복지서비스’...
성공 투자전략·유망투자기회 소...
광고물부착 방지 시트로 새 단장...
바살달성군협의회, 회원전진대회...
 
 
등록번호 : 경북, 아00402주소 : 경북 안동시 솔밭길 226(옥동)발행인 : 김창원 편집인 : 김경일
Tel 054-901-2000Fax 054-901-3535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