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10. 20.금
뉴스 > 정치
한국당 혁신위, ‘통합 마중물’ 될까
당협위원장 총사퇴 논의…“당 전체 반성·책임 묻는 차원”
.
인쇄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바른정당을 향해 보수대통합을 본격 제안한 가운데 한국당 혁신의 전권을 쥔 혁신위원회도, 인적 혁신과 통합 포석 마련 차원에서의 당원협의회 위원장 총사퇴 논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2일 혁신위 관계자 등에 따르면 전날(11일) 추석 연휴 이후 첫 회의를 갖고, 당 조직 혁신에 관한 논의와 '서민중심경제'에 관한 구체적인 혁신안, 새로운 인재영입 방안 등 기존에 진행돼 온 논의를 이어갔다.
최근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 문제 등 인적혁신안을 발표한 혁신위는, 박 전 대통령이나 친박세력 일부 등 특정 인물 외에도 보수정당이 처한 상황에 대한 책임이 당 전체에 있다고 보고, 당협위원장 총사퇴를 논의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전날 회의에서도 이같은 논의가 이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옥남 혁신위 대변인은 12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당 전체 반성과 책임 차원에서 그런(당협위원장 총사퇴)논의가 필요한 부분도 있고, 당이 쇄신을 하고 새로운 인재가 들어오려면 어느정도 책임이 전제돼야 할 부분이 있다."며 "인재영입이나 (보수)통합을 위한 여러 목적이 맞물린 것."이라고 논의의 취지를 밝혔다.
다만 혁신위는 당협위원장들에게 사퇴를 요구하는 것은 민감한 일인 만큼, 바른정당 통합을 위해 논의의 속도를 통합 논의와 맞추기보다는 다양한 의견을 듣고 충분히 논의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기초의원·기초단체장 등의 공천권을 갖고 있는 당협위원장은 지방선거에서 중요한 자리 중 하나다. 한국당과 바른정당이 합당할 경우 비교적 당세가 약한 바른정당의 현 당협위원장들은 자리를 잃을 가능성 때문에, 바른정당 원외위원장들은 한국당과의 통합에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는 상황이다.
혁신위는 관련 논의 진행과 동시에 당협 현실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한 도움말을 듣는 차원에서, 일부 당협위원장들과 만나 이들의 이야기를 청취하는 과정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혁신위 관계자는 "(당협위원장 총사퇴)혁신안은 이번 달 내로 낼 수 있지 않을까 한다."면서도 "워낙에 변수가 많아서 지금 당장 시기를 특정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뉴스1
.
기사입력: [2017-10-12 15:10] ㅣ 뉴스1 기자
PDF지면신문보기
[사설]예천군, 세계전통활연맹 창립
[사설]경주시, 신경주역세권개발 새지도 그려야
[칼럼]묘책은 하나뿐이다, 방하착(放下着) 하자!
“예천군민 여러분 세무 어렵게 ...
경주 ‘세계 역사문화 창조경제 ...
안동축제관광재단, 日 삿포로 눈...
경북도, 구제역백신 접종 100% 완...
오직 청렴하게 하고 행함을 잊지...
시민에 최고 수질 맑은 물을
4차산업혁명 주역 ‘드...
안동시는 미래 신성장 동력산업으로 부상하고 있는...
김부겸 행안부장관 안동 방문
‘황금빛으로 물든 하회마을’
‘글로벌 지구촌축제’ 한발 더 ...
하회마을 찾은 文대통령 ‘얼쑤’...
성황제·서제로 시작 ‘안동민속...
‘천년 신라왕경 복원...
경주시는 신라왕궁 복원사업을 위한 경주시민의 하...
‘천년 신라왕경 복원 시민뜻 담...
수도권 우량기업 ‘본사 이전’
호찌민-경주엑스포 ‘VR버스’ 홍...
전통과 미래의 만남 ‘힐링’
정영길 도의원, 교육환경 개선에...
통합신공항 조기추진 ...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이 통합신공항 사업...
대구 ‘지능형車부품주행시험장’...
통합신공항 조기추진 ‘박차’
마비정 벽화마을 가을축제
대구시, 다문화가족 ‘소통’
개막일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1위...
 
 
등록번호 : 경북, 아00402주소 : 경북 안동시 솔밭길 226(옥동)발행인 : 김창원 편집인 : 김경일
Tel 054-901-2000Fax 054-901-3535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