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12. 15.금
뉴스 > 정치
한국당 혁신위, ‘통합 마중물’ 될까
당협위원장 총사퇴 논의…“당 전체 반성·책임 묻는 차원”
.
인쇄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바른정당을 향해 보수대통합을 본격 제안한 가운데 한국당 혁신의 전권을 쥔 혁신위원회도, 인적 혁신과 통합 포석 마련 차원에서의 당원협의회 위원장 총사퇴 논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2일 혁신위 관계자 등에 따르면 전날(11일) 추석 연휴 이후 첫 회의를 갖고, 당 조직 혁신에 관한 논의와 '서민중심경제'에 관한 구체적인 혁신안, 새로운 인재영입 방안 등 기존에 진행돼 온 논의를 이어갔다.
최근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 문제 등 인적혁신안을 발표한 혁신위는, 박 전 대통령이나 친박세력 일부 등 특정 인물 외에도 보수정당이 처한 상황에 대한 책임이 당 전체에 있다고 보고, 당협위원장 총사퇴를 논의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전날 회의에서도 이같은 논의가 이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옥남 혁신위 대변인은 12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당 전체 반성과 책임 차원에서 그런(당협위원장 총사퇴)논의가 필요한 부분도 있고, 당이 쇄신을 하고 새로운 인재가 들어오려면 어느정도 책임이 전제돼야 할 부분이 있다."며 "인재영입이나 (보수)통합을 위한 여러 목적이 맞물린 것."이라고 논의의 취지를 밝혔다.
다만 혁신위는 당협위원장들에게 사퇴를 요구하는 것은 민감한 일인 만큼, 바른정당 통합을 위해 논의의 속도를 통합 논의와 맞추기보다는 다양한 의견을 듣고 충분히 논의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기초의원·기초단체장 등의 공천권을 갖고 있는 당협위원장은 지방선거에서 중요한 자리 중 하나다. 한국당과 바른정당이 합당할 경우 비교적 당세가 약한 바른정당의 현 당협위원장들은 자리를 잃을 가능성 때문에, 바른정당 원외위원장들은 한국당과의 통합에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는 상황이다.
혁신위는 관련 논의 진행과 동시에 당협 현실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한 도움말을 듣는 차원에서, 일부 당협위원장들과 만나 이들의 이야기를 청취하는 과정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혁신위 관계자는 "(당협위원장 총사퇴)혁신안은 이번 달 내로 낼 수 있지 않을까 한다."면서도 "워낙에 변수가 많아서 지금 당장 시기를 특정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뉴스1
.
기사입력: [2017-10-12 15:10] ㅣ 뉴스1 기자
PDF지면신문보기
[사설]물 순환 안동시, 저탄소 녹색 생활화
[사설]서문시장 ‘2017 한국관광의 별’ 로 빛나다
[칼럼]‘한미동맹 의 의미’는 한국의 ‘생존권’이다
“예천군민 여러분 세무 어렵게 ...
경주 ‘세계 역사문화 창조경제 ...
안동축제관광재단, 日 삿포로 눈...
경북도, 구제역백신 접종 100% 완...
오직 청렴하게 하고 행함을 잊지...
시민에 최고 수질 맑은 물을
신기술시범사업 공유 ...
안동시농업기술센터는 지난 13일 센터 회의실에서...
‘시립₩강남어린이도서관으...
당신의 나눔이 기적을 만듭니다
2017년 추계 도로정비 ‘우수’
AI 확산방지 일출행사 취소
연극‘옥탑방 고양이’ 22₩...
경북농기원 이전 ‘힘...
상주시와 경상북도농업기술원, 경상북도개발공사는...
경북농기원 이전 ‘힘찬 첫 발’...
고품격 외식문화 정착기반 마련
전국 첫 민간 ‘주4일근무제’ 시...
재선충병 ‘나무주사 확대’
전국첫 지진대책특위 구성키로
삼성택시자동차(주) ‘...
대구시가 일반택시회사 91개사를 대상으로 ‘경영...
삼성택시자동차(주) ‘최우수’
‘찾아가는 이동종합복지서비스’...
성공 투자전략·유망투자기회 소...
광고물부착 방지 시트로 새 단장...
바살달성군협의회, 회원전진대회...
 
 
등록번호 : 경북, 아00402주소 : 경북 안동시 솔밭길 226(옥동)발행인 : 김창원 편집인 : 김경일
Tel 054-901-2000Fax 054-901-3535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