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10. 20.금
뉴스 > 사회
‘아이들 비상대피소 없다’
김석기 의원, 유사시 지하대피시설 보유 학교 13% 불과
.
인쇄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최근 북한의 핵실험, 미사일 발사 등 각종 도발로 한반도 긴장상태가 고조되는 가운데, 실제 공습경보 시 우리 학생들이 안전하게 대피할 곳이 마땅치 않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 같은 사실은 김석기의원(자유한국당, 경주시․사진)이 국정감사를 위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공습경보 시 지하대피시설 보유학교 및 인근대피소 지정 현황’자료를 통해 드러났다.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총 12,578개교 중 공습경보 시 지하대피시설을 보유해 학생들을 안전하게 이동시킬 수 있는 공간을 확보한 학교가 불과 1,631개교, 13%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인근에 지하대피소를 지정한 학교 또한 전국 4,463개교, 35%수준에 머물렀다.
가장 많은 학교가 위치한 경기도의 경우 총 2,338개교 중 지하대피시설을 보유한 학교는 단 200곳으로 보유비율이 8.6%로 매우 저조했고, 인근대피소를 지정한 학교도 704곳, 30% 수준에 그쳤다.
서울의 경우 총 1,305개교 중 30% 수준인 392개교에서 지하대피시설을 보유했으며, 인근에 대피소를 지정한 학교는 872개교 66%정도로 나타났다.
전북의 경우 지하대피시설 보유비율이 1.6%(964개교 중 15곳), 인근대피소 지정비율도 1.2%(12곳)로 전국 최하위 수치로 공습경보 시 학생들의 대피에 가장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의 경우 각 구군별, 읍면동별로 지정된 대피시설을 보유하고 있지만, 부산교육청에서는 향후 지자체와 협의하여 각급학교에 인근 대피시설 현황을 안내할 예정으로, 이는 곧 지금까지도 인근 대피소 미지정 학교 502곳(78%)에 대피시설 안내조차 하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김석기의원은 “북한의 각종 도발과 군사적 위협이 고조되는 엄중한 시기에, 일선학교 현장에서는 심각한 안보불감증에 빠져 있다.”며, “공습경보에 취약한 대부분의 학교들에 교육당국은 시급히 예산을 투입해 지하대피시설을 확보하는 동시에 인근 대피소 지정도 지자체와 적극 협의해야한다.”고 말했다.
또한 김 의원은 “일부 지역에서는 공습경보 시 적의 공격 등에 그대로 노출되는 운동장 등으로 아이들을 대피시키는 우를 범하고 있다.”며, “하루 중 대부분의 시간을 학교에서 보내는 학생들임을 직시해 교육당국은 공습경보 매뉴얼에 지하대피를 정확히 명시하고, 각 교육청에서는 민방공 훈련 등에서 각급 학교들이 제대로 훈련하고 있는지 적극 지도·관리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김봉기 기자 kbg1961@naver.com
.
기사입력: [2017-10-12 20:39] ㅣ 김봉기 기자
PDF지면신문보기
[사설]예천군, 세계전통활연맹 창립
[사설]경주시, 신경주역세권개발 새지도 그려야
[칼럼]묘책은 하나뿐이다, 방하착(放下着) 하자!
“예천군민 여러분 세무 어렵게 ...
경주 ‘세계 역사문화 창조경제 ...
안동축제관광재단, 日 삿포로 눈...
경북도, 구제역백신 접종 100% 완...
오직 청렴하게 하고 행함을 잊지...
시민에 최고 수질 맑은 물을
4차산업혁명 주역 ‘드...
안동시는 미래 신성장 동력산업으로 부상하고 있는...
김부겸 행안부장관 안동 방문
‘황금빛으로 물든 하회마을’
‘글로벌 지구촌축제’ 한발 더 ...
하회마을 찾은 文대통령 ‘얼쑤’...
성황제·서제로 시작 ‘안동민속...
‘천년 신라왕경 복원...
경주시는 신라왕궁 복원사업을 위한 경주시민의 하...
‘천년 신라왕경 복원 시민뜻 담...
수도권 우량기업 ‘본사 이전’
호찌민-경주엑스포 ‘VR버스’ 홍...
전통과 미래의 만남 ‘힐링’
정영길 도의원, 교육환경 개선에...
통합신공항 조기추진 ...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이 통합신공항 사업...
대구 ‘지능형車부품주행시험장’...
통합신공항 조기추진 ‘박차’
마비정 벽화마을 가을축제
대구시, 다문화가족 ‘소통’
개막일 네이버 실시간 검색어 1위...
 
 
등록번호 : 경북, 아00402주소 : 경북 안동시 솔밭길 226(옥동)발행인 : 김창원 편집인 : 김경일
Tel 054-901-2000Fax 054-901-3535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